게시판 상세
처음에 아니라고 하면 정말 아닌 게 될거라고 생각했던 게 큰 오산을 나는 범하지 않을거라고 다들 생각하지만 그런 부분에 있어서 별 일 아니라고 본격적인 남성탈모치료 없이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허다했었어요. 사실 처음에 발견할 때만 하더라도 그저 탈모 초기일 뿐이기 때문에 가느다란 모발에 대한 걱정스러운 눈빛을 하다가도 금새 거두고 별 일 아니라고 생각하기 쉬웠거든요. 남성탈모치료 별거 아니라 하기엔 심적으로 안 좋은 일이 겹치거나 일이 바빠지는 바람에 수면을 정상적으로 하는 것도, 균형잡힌 영양소가 듬뿍 들어간 음식을 알차게 챙겨먹는 일도 하지 못하기 때문에 세월이 하루 하루 지나가면서 탈모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크고 작은 치료와 관리를 습관처럼 하여 외모적인 기본적인 관리를 해주는 게 좋지만 사실 남성분들 중에 그렇게까지 외모에 신경을 쓰고, 거울을 오래 보면서 예전에 비해서 나이들어보이는 이유, 노화가 남들보다 빠른 것처럼 보이는 원인에 대해서 자세히 분석하는 사람은 드물거였어요. 외모적인 부분에서 남들보다 조금 떨어지더라도 능력으로 인정 받으면 되니까 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겠지만 자신감과도 크게 연관이 되고, 남자는 머리빨 이라는 이야기도 많이 하시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 소홀하기 시작하면 바로 외관으로 보기에 티가 많이 나는 게 사실이었어요. 아직 보통 사람들이 탈모가 급 진전되게 되는 시기를 생각한다면 너무 이르지 않나 생각하게 되지만, 하루가 다르게 얇아지는 머리카락과 머리 한번 감고나면 나오는 머리카락이 너무 많다 느껴진다면 더 이상 다음으로 미루지 말고 정확한 검진을 받아볼 걸 추천드렸었어요. 생각보다 자신의 외모를 가꾸는 일에 고집을 부리고 심한 경우에는 다른 사람들의 조언이나 충고에 대한 걸 오히려 조금은 불쾌한 지적을 받는 일이라 생각하고 성질을 부리며 그것에 대한 이상한 반항심이 생겨 더 독단적으로 행동하기도 했어요. 사실 탈모에 대해서 겪고 있다고 하더라도 증상 이외에 다른 치료 방식은 직접 그 치료를 하면서 하루하루를 보낸 적이 없다면 정확하게 알고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아시는 분들이 없었어요. 그저 검정색을 띠는 식재료를 먹으면 머리카락이 약해지거나 빠지는 일을 예방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거나 또 두피마사지를 생각날 때마다 해준다면 달라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있거나, 직접 해본 경험도 있으시겠지만 사실 이미 많은 부분 탈모가 진행되었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 눈에 띄는 드라마틱한 효과를 얻지 못하셨을거였어요.
2019-08-10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